핀테크업체들은 개정안 발표와 함께 사업 개시를 위해 베타 서비스를 가동하거나 해외지역 라이선스 확보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. 이들 업체는 다양한 송금 모델 구축, 수수료 인하, 이용자 편의성 확대 등 강점을 활용해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늘려나갈 계획이다.

실제로 서울시는 최근 모바일 소액 외화송금 사업자로 스타트업 기업 센트비, 핀샷, 페이게이트를 최종 선정하는 등 비금융권 해외송금에 적극적이다. 시에서는 핀테크 외화송금 서비스가 시작되면 기존 은행 외화 송금 서비스 대비 40% 가까운 수수료가 인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 

자세히보기